라이프로그


낭독의 발견: 발레리나 문훈숙 녹화물

2007.12.6 방영 (KBS2)
약 30분

“삶이라는 무대 위에서 인생 2막을 열다” - 발레리나 문훈숙


- 방송일시 :
2007년 12월 6일 (목) 12:45am (KBS 2TV)

- 출 연 자 : 문훈숙 (유니버설발레단 단장)


 

무대 위에서 온 몸으로 삶을 이야기한 영원한 지젤, 세계적인 발레리나 문훈숙.
유니버설발레단 단장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그녀가 낭독 무대를 찾았다.

무대에서 내려온 후 발레와 더욱 깊게 사랑에 빠졌다고 고백하는 문훈숙 단장이 가장 먼저 선택한 글은 법정스님의 <홀로 사는 즐거움>
2004년 기념공연 준비로 바빴던 시절 지인에게 선물 받은 이 한권의 책은, 자신을 되돌아보고 지나가는 꽃의 향기에 미소 짓게 하는 여유를 돌려줬다.

“평생 백조를 닮으려고 노력을 했죠.” 영원한 발레리나 문훈숙은, 무대 위에서 빛나던 스무 살 보다, 지금 불혹의 나이를 사랑한다. 인생의 무게가 더해져 진정한 아름다움을 품고 있는 그녀가 낭독하는 글은 신달자의 에세이 <여자는 나이와 함께 아름다워진다>

문훈숙에게 아이들은 어떤 존재일까.
그녀에게 아이들은 ‘티 없이 아름다운 생명’이다.
좋은 부모가 되기 위해 지혜와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그녀가 낭독하는 시는 칼릴 지브란의 <예언자>. 흔들리지 않는 활과 같은 부모가 되고 싶다고 고백한다.

발레리나로 30여년, 무대를 내려와서 6년.
작은 것에도 기뻐하고 감사하며 스스로 행복을 찾는 문훈숙 단장이 마지막 낭독하는 시는 작자 미상의 영시 <千의 바람이 되어>. 영혼으로 곁에 머물고 있는 남편을 추억하며 눈물로 마무리한다.

삶이라는 무대 위에서 인생 2막을 연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의 낭독 무대는 12월 6일 (목) 밤 12시 45분 KBS 2TV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.


'낭독의 발견'에는 각계의 유명인사가 많이 출연하였지만 발레계에서는 문훈숙 단장이 처음 출연한 것 같네요. 문훈숙 단장이 시를 낭독하고, 자신의 이야기도 합니다. 어느 시를 읽다가 눈물까지 떨구시네요.


덧글

  • 박혜연 2007/12/21 22:31 # 삭제 답글

    문훈숙님은 내가봐도 멋지신분이다! 비록 통일교 문선명교주의 며느리이자 영혼결혼식을 올인 장본인이지만... 시동생 문현진과 문형진(현재 통일교 목사)의 아들과 딸을 입양해 훌륭한 어머니로 성장해가시는 그녀 존경스럽다! *^^*
댓글 입력 영역